오늘 새벽, 서울 강북구 수유2동 한 주택가에서 김아무개 씨(32, 프리랜서)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. 경찰 발표에 의하면 사건 현장인 김 씨의 자취방에는 숨진 김 씨가 기르던 고양이 한 마리가 함께 있었다는 점 외에 특별한 타살이나 침입의 흔적은 없었다고 합니다. 김 씨가 숨지기 전날 저녁 그의 집에 들렀던 김 씨의 친구는 당시 김 씨가 '이렇게 하면 마음에 위로가 된다'며 자신이 기르는 고양이의 뱃살에 얼굴을 묻고 울고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. 경찰은 김 씨가 그대로 잠들었다가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고양이 뱃살에 숨이 막혀 사망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. 이상 말이 되는 뉴스 정보람 기자였습니다.




신고

설정

트랙백

댓글